대예배

축복의 통로 찬양

최고관리자 0 76 08.19 14:17

축복의 통로 찬양

사람마다 인생을 살아가는 데 있어서 중심이 되는 축이 있습니다.

그 중심축이 확실해야 삶의 질서를 잡을 수가 있고, 삶의 질서를 잡아야 거기에서 삶의 힘 즉 파워가 나올 수 있습니다.

찬송의 능력, 찬송의 기쁨, 찬송의 제사를 지식적으로 많이 알고 있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가 입술로 직접 드리는 찬양을 받고 싶어 하십니다.

구약 성경에도 보면, 성전 안에서도 찬송을 부르고 전쟁터에 나가서도 성가대를 세워서 찬송을 부르게 했습니다.

시편의 말씀은 주로 '기도와 찬양'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특히 시편 150편에 보면 '...호흡이 있는 자는 다 여호와를 찬양할지어다.'라고 했습니다.

구약성경은 눈에 보이는 축복에 대해서 말씀하고 있습니다.

자손의 복과 물질의 복과 형통하게 되는 복이 많이 나오고 있습니다.

구약성경에서 말씀하고 있는 축복들은 대부분 눈에 보여지는 축복입니다.

신약성경은 주로 눈에 보이지 않는 축복에 대해서 말씀하고 있습니다.

눈에 보이는 복은 말 그대로 손으로 만질 수 있고 눈으로 볼 수 있는 것 들입니다.

그런데 우리 눈에 보이지 않는 복은? '사랑, 희망, 소망, 은혜, 부르심, 자녀됨, 죄사함, 구원' 이런 것들입니다.

겉으로 보면 화려함이 느껴지지 않지만 다 영원한 것들이고 다 소중한 것들입니다.

그러면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시는 신령한 복은?

첫째, 하나님이 나를 '선택해 주신 복', 4'곧 창세전에 그리스도 안에서 우리를 택하사 우리로 사랑 안에서

그 앞에 거룩하고 흠이 없게 하시려고'수많은 사람들 중에서 내가 선택 받았다는 것입니다.

선택 받음의 반대말은 '버림받음'입니다. 버림을 받게 된다는 것은 우리에게 가장 슬픈 일입니다.

두 번째는, 하나님의 자녀가 되게 해주신 복입니다.

5절에 보면 하나님이 그 기쁘신 뜻대로 우리를 예정하셨다.”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여기서 예정이라고 하는 말은 '미리 정했다.'라는 뜻입니다.

하늘에 속한 신령한 복중에서도 최고의 복은 '하나님의 아들이 되게 해주신 복'입니다.

세 번째, 죄 사함의 복입니다.

7'우리는 그리스도 안에서 그의 은혜의 풍성함을 따라 그의 피로 말미암아 속량 곧 죄 사함을 받았느니라.' 라고 했습니다.

죄를 반드시 벌하는 것이이기에 형벌을 아들에게 대신 지우고 그 아들 안에서 우리를 구원해주셨습니다.

우리의 죄만 사해주신 것이 아니라 우리를 아예 자녀로 삼아주셨습니다.

네 번째, 지혜와 총명을 주시는 복입니다.

8이는 그가 모든 지혜와 총명을 우리에게 넘치게 하사십자가를 통한 구원의 은총을 우리에게 알게 해주셨습니다.

여기에서 지혜와 총명은 우리가 하나님을 알고, 예수님을 알고, 성령님의 인도하심을 아는 것입니다. 우리가 하나님을 더욱 더 찬양해야 되는 이유입니다.

다섯 번째, 우리가 주안에서 하나되는 복입니다.

10절에 '하늘에 있는 것이나 땅에 있는 것이나 다 그리스도 안에서 통일되게 하려 하심이라.‘

사람들은 여러 가지 이유로 하나됨을 잘 이루지 못합니다. 우리가 무엇으로 하나가 되어야 합니까?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즉 복음으로 하나가 되어야 합니다.

여섯 번째, 우리가 주 안에서 기업이 되는 복입니다.

11'우리가 그 안에서 기업이 되었으니' 우리가 주 안에서 다 하나님의 상속자들이 되었다는 말씀입니다.

우리는 그분의 기업을 누릴 수 있는 권리를 다 가지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예수 그리스도 안에 있는 우리는 참으로 부요한 사람들입니다.

일곱째 성령으로 인치심을 받는 복입니다.

13그 안에서 또한 믿어 약속의 성령으로 인치심을 받았으니라고 했습니다.

여기에서 '인치심''도장을 찍었다'라는 뜻입니다. 곧 내가 하나님의 소유가 되었음을 표시하는 것입니다.

나를 선택해주신 하나님, 아들이 되게 해주신 하나님, 죄를 사해주신 하나님, 기업이 되게 해주신 하나님,

성령의 도장을 찍어서 언제나 돌보아시는 하나님을 항상 바라보면서 내 입에서 찬양소리가 결코 멈추지 않는 행복한 성도들이 다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Comments